본문 바로가기
x
뉴스레터 구독하기
캣랩의 새로운 소식을 메일로 받습니다.
home > magazine > topic

뿜털의 계절이 돌아왔다, 고양이 털관리 총정리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7년 04월 01일 / by 작성자catlab / 조회수9,450

본문

● 왜 봄, 가을만 되면?  

고양이와 함께 살면서 감수해야 하는 것이 하나 있다면 바로 집안에 날리는 털을 처리하는 일일 것입니다. 고양이가 있는 집은 공기 반, 털 반입니다. 마치 고양이가 털 제조기처럼 보일 정도로 털이 많이 빠지는데요.

털갈이 시기가 되면 평소보다 더 많은 양의 털이 빠집니다. 보통 고양이 털갈이 시기는 봄(4~6월), 가을(10~12월)철입니다. 가을이 되면 여름털이 빠짐과 동시에 추운 겨울을 대비한 솜털이 빽빽하게 자라고, 봄철엔 이 겨울털이 빠지면서 다시 여름털로 바뀝니다. 그러함에도 봄철에 유독 털날림이 심하다고 느껴지는 것은 겨울철에 난 솜털이 공기 중에 날리기 쉬운 털이기 때문입니다.

털갈이는 계절에 따른 몸의 변화입니다. 따라서 온습도가 일정하게 유지되는 실내환경에 적응된 고양이들은 특정한 털갈이 시기 없이 1년 내내 털갈이를 하기도 합니다.

 

e06b2718614b532c2950836526659b03_1491023
 

 

 

● 빗질주기는?

그러므로 주기적으로 빗질해줘야 하는데요. 놀라운 것은 그 주기가 생각보다 매우 짧다는 것입니다. 장모종은 매일, 단모종은 일주일에 최소한 한 번 이상 빗질해줘야 합니다. 봄, 가을 털갈이 시기엔 털길이에 관계 없이 매일 빗겨줍니다. 사람의 머리카락도 하루 이틀 머리를 빗지 않으면 꽤 많은 양이 빠지듯 고양이 털도 마찬가지라는 사실. 

 

e06b2718614b532c2950836526659b03_1491023
 

 

  

● 빗질방법은?

방향은 털이 난 결, 다시 말해 털이 누워 있는 방향으로 빗질합니다. 순서는 목에서 엉덩이 등에서 배, 얼굴 순으로 빗겨줍니다. 얼굴이나 생식기 주변부는 예민한 부위니 조심해서 빗습니다. 

또한 장모종의 경우 목과 배 쪽 털이 자주 뭉치므로 이 부분을 빗질할 때는 특별히 더 신경씁니다. 뭉친 털은 가위로 자르기 보다 돈이 좀 들더라도 전문가에게 맡기는 게 좋습니다. 자칫 고양이 피부가 상할 수 있기 때문이죠. 

만약 고양이가 빗질하는 것을 싫어한다면 고양이 기분을 살펴가며 차근 차근 빗어주고 장소는 빗질 뒤 청소가 쉬운 욕실을 이용합니다. 

 

 e06b2718614b532c2950836526659b03_1491027 

 



● 빗의 종류는?

털 길이에 따라 사용하는 빗이 달라집니다. 장모종은 작은 철핀이 촘촘히 박혀 있는 슬러시브러쉬를 그리고 단모종은 러버(고무) 브러시를 씁니다. 빗질을 싫어하는 고양이라면 고양이에게 가장 적합한 빗을 찾는 노력을 기울입니다.   

핀브러시  핀 사이사이에 에어홀이 뚫려 있어 정전기를 방지하며 털을 골고루 잘 빗어주기 때문에 모량이 풍부해 보입니다. 몸통을 빗는데 사용합니다. 

슬리커브러시  가느다란 철 핀이 촘촘히 박혀 있는 브러시로 목이나 배 등 뭉친 털을 정리하는 데 사용됩니다.  그러나 철 핀이 피부에 상처를 줄 수 있으니 살살 빗겨줍니다.

실리콘(또는 러버) 브러시  실리콘 또는 고무로 만들어진 브러시로 피부에 자극이 없습니다. 그러나 브러시 안에 털이 잘 모이지 않는 편이라 빗질 중 털이 좀 날리는 면이 있습니다. 

쉐드브러시  빗살이 촘촘해 죽은 털까지 제거해줍니다. 털이 촘촘한 빗살 사이로 끼기 때문에 털 날림은 무난한 편입니다. 그러나 빗살이 금속 소재로 된 것은 생털까지 뽑을 수 있으니 빗질 전 사용법을 충분히 숙지합니다. 

 e06b2718614b532c2950836526659b03_1491027 

△슬리커브러시_허니스마일 도기맨. 

 

 

e06b2718614b532c2950836526659b03_1491027
△쉐드브러시_필로콤.  사진=캣랩숍

 

 

e06b2718614b532c2950836526659b03_1491028

△러버브러시_콩 줌 그룸. 사진=캣랩숍

 

 

 

● 빗질의 장점은?

고양이는 하루에 2~4시간 정도는 그루밍하는 데 씁니다. 그만큼 고양이에게 그루밍은 무척이나 중요한 행위죠. 빗질을 자주 해주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털을 많이 삼키면 걸리는 모구증이라는 위장병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 빗질, 고양이와 집사의 건강을 생각한다면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 청소법은?

날리는 털을 없애는 특별한 방법은 안타깝게도 없습니다. 그나마 방법이라면 빗질과 청소를 자주해주는 것뿐입니다. 빗질은 아침저녁 하루 두 번씩 해주고 청소기는 매일 돌립니다. 테이프 클리너를 곁에 두고 수시로 털을 제거하며, 세탁 시에는 세탁 양을 줄여 털이 떨어져 나가게끔 합니다.

 

e06b2718614b532c2950836526659b03_1491027 

 

 

 

● 고양이털알레르기 환자라면?

 

e06b2718614b532c2950836526659b03_1491028

 

털과 미세먼지 관리하기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청결만큼 효과적인 방지책은 없습니다. 특히 알레르기 물질은 시간의 흐름 따라 점차 쌓여가므로 반드시 정기적으로 청소해야 합니다. 하루 한 번 청소기를 돌리고 고성능의 공기청정기를 틈틈히 가동시켜 털과 미세먼지를 잡습니다. 진공청소기는 특히 영국알레르기협회(BAF www.allergyuk.org)의 승인마크가 부착된 제품을 사용할 것을 추천합니다. 


패브릭 제품 덜 사용하기

카펫이나 러그 또는 천으로된 소파는 가능한 사용하지 않습니다. 패브릭 제품들은 별도로 청소하지 않는 한 시간이 흐르더라도 알레르기 물질이 고스란히 남아 있기 때문인데요. 알레르기 유발물질이 적고 청소가 쉬운 나무나 PVC 소재 계열의 리빙 제품을 사용합니다.


빗질 뒤 수건으로 닦아주기 

장모종은 매일, 단모종은 일주일에 최소 한 번 이상 브러싱해야함을 앞서 말씀드렸는데요. 이때 브러싱과 함께 수건으로 닦아주면 비듬을 좀 더 줄일 수 있습니다. 

브러싱은 비듬을 털어주고 공기 중에 날릴 털을 미리 손질해주는 것이기 때문에 알레르기 반응을 현저하게 줄일 수 있습니다. 털갈이 시즌인 봄, 가을 철에는 특별히 더 주의를 기울입니다.

 

잠자리 따로 마련해주기

고양이가 즐겨 이용하는 곳에 담요나 패브릭 소재의 집을 등을 마련해주고 정기적으로 교환하면서 청소합니다. 이렇게 하면고양이 털이나 각질이 침대, 소파, 이불 등에 쌓이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 cat lab - 

 


COPYRIGHT 2021. cat lab ALL RIGHTS RESERVED
[캣랩 - www.cat-lab.co.kr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복사, 재배포, 2차 변경을 금합니다]


데오큐브캣
캣모나이트
저작권침해

newer  | article |  older
이 글의 이웃글

topic의 인기글

댓글목록

0 commen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캣랩 정보

고양이 생활문화 연구소

cat lab

home
shop
magazine
daily cat
cat Q&A
site map

bank info

account 국민은행 086-21-0606-968
예금주 장영남

company info

주소 경기도 화성시 10용사2길 27 201호
대표 장영남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기, 아51478
제호 캣랩
발행인 및 편집인 장영남
등록일 2017-02-13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채륜
사업자등록번호 211-36-07053
통신판매신고업 신고번호 제 2016-화성동부-0513호

call center

070-7723-4599
catlove@cat-lab.co.kr
MON-FRI AM9 - PM6
SAT, SUN, HOLYDAY OFF

follow us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유튜브
TOP
copyright © 2014- 2021. All Rights Reserved by cat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