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x
뉴스레터 구독하기
캣랩의 새로운 소식을 메일로 받습니다.
home > magazine > topic

진짜 냥들이 좋아함, 음악가와 심리학자가 만든 고양이 음악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9년 07월 05일 / by 작성자catlab / 조회수2,817

본문

2016년, 뉴욕타임스, 워턴 포스트 등 주요 언론사에서도 거론된 바 있는 앨범이 있다. 다름 아닌 ‘고양이를 위한 음악’이다.  작곡자는 워싱턴 내셔널 교향악단 등에서 활약한 첼리스트 데이빗 테으. 그는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의 심리학자인 찰스 스노든 명예 교수와 함께 이번 음악을 완성했다.  

 

fa3f7cc5839a7778ea94ae09d6a0f1c2_1562322 

△ 아티스트 | 데이빗 테으, 발매일 | 2016년 3월 22일, 장르 | 클래식, 레코드 회사 | Teyus Music LLC

     

 

그들에 의하면 동물마다 소리 취향이 있는데 인간은 태내에서 들려온 소리와 신생아 시절 들었던 소리에서 안정감을 느끼는 반면, 고양이는 태내에서 소리를 인식하지 못하고 태어난 뒤 청각이 발달한다. 

 

고양이를 위한 음악도 이 이론을 바탕으로 작곡되었다. 아깽이가 젖을 빨 때 내는 소리나 엄마 고양이의 소리 등을 음악으로 표현해 삽입해 고양이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실제로 47마리의 고양이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77%의 고양이가 이 앨범에 좋은 반응을 보였다고. 

 

앨범에는 ‘Lolo’s Air’, ‘Katey Moss Catwalk’, ‘Tigerlili and Mimi’s Mewsical’, ‘Scooter Bere’s Aria’, ‘Simon Says’ 총 5곡이 수록되어있다. 

이 가운데 ‘Lolo’s Air’와‘Tigerlili and Mimi’s Mewsical’를 공유해 본다.

 

 

Lolo’s Air
고양이에게 편안함을 주는 휘파람 소리와 함께 젖을 먹을 때 내는 소리가 들린다. 아깽이 시절을 연상하게 하는 음악으로 고양이에게 있어 어떤 그리움을 느끼게 한다.



Tigerlili and Mimi’s Mewsical 
초원을 모험하는 듯한, 고양이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음악이다. 고양이가 좋아하는 새가 지저귀는 소리나 날개짓하는 소리가 들리는데 실제로 교수는 집에 혼자 있는 외동냥들의 외로움을 달래주기 위해 만들었다고.



나머지 곡은 이곳으로

COPYRIGHT 2018. cat lab ALL RIGHTS RESERVED
[캣랩 - www.cat-lab.co.kr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복사, 재배포, 2차 변경을 금합니다]


고공캣

newer  | article |  older
이 글의 이웃글

topic의 인기글

댓글목록

0 commen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캣랩 정보

고양이 생활문화 연구소

cat lab

home
magazine
daily cat
cat Q&A
shop
site map

bank info

account 국민은행 086-21-0606-968
예금주 장영남

company info

주소 경기도 화성시 새강2길 27, 201호
대표 장영남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기, 아51478
제호 캣랩
발행인 및 편집인 장영남
등록일 2017-02-13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채륜
사업자등록번호 211-36-07053
통신판매신고업 신고번호 제 2016-화성동부-0513호

call center

070-7723-4599
catlove@cat-lab.co.kr
MON-FRI AM9 - PM6
SAT, SUN, HOLYDAY OFF

follow us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TOP
copyright © 2014- 2019. All Rights Reserved by cat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