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x
뉴스레터 구독하기
캣랩의 새로운 소식을 메일로 받습니다.
home > magazine > topic

북극곰 통키의 죽음에 사육사 오열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8년 10월 28일 / by 작성자catlab / 조회수285

본문

에버랜드의 북극곰 통키가 지난 10월 17일 오후 6시에 세상을 떠났다. 통키가 경남 마산의 동물원에서 태어나 에버랜드로 온 지 22년 만이다. 이제 영국의 보호소로 갈 날을 한 달여 앞두고 죽음을 맞이한 것이다.

 

케어 측에 의하면, 2017년 여름, 케어가 에버랜드를 방문 했을 당시부터 통키는 상태가 좋아 보이지 않았다. 당시 30도가 넘는 날씨에 전시장에는 물 한 방울 없었고, 멀리서 보아도 통키는 더위에 숨을 헐떡이고 있었다. 

 

통키의 전시장은 좁은 면적과 열악한 환경 때문에 여러 번 논란이 되었다. 

 

5ab47def9d3501d2750703a8e308f7b3_1540714
△ 사진=케어 홈페이지 캡쳐  

 

5ab47def9d3501d2750703a8e308f7b3_1540713
△ 사진=SBS <TV 동물농장> 화면 캡쳐 


올 여름 케어가 통키의 전시장을 다시 방문했을 때에도 에버랜드는 통키를 이용한 행사를 지속해 나갔고, 통키가 영국의 보호소로 이송이 결정된 후에도 에버랜드는 통키의 이송을 이용해 여러 번의 행사를 계속했다. 케어가 요구했던 외사의 에어컨 설치 등 전시시설의 향상된 부분은 찾아볼 수 없었고, 통키는 의미 없는 수영을 반복하는 정형행동을 하루 종일 보이고 있었다 게 케어 측의 이야기다.

 

케어 측은 "한국의 여름은 35도가 넘고 통키는 이런 더위를 24번이나 견뎠다"며 "한국의 여름은 북극권의 날씨에 적합하도록 적응된 북극곰에게는 너무나 가혹하다. 이것이 한국에 북극곰이 더 이상 수입되어서는 안 되는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동물원은 인간의 영리를 위해 일방적으로 동물을 희생시키는 반생명적인 곳으로 전락한 곳이다. 동물원에서 살고 있는 야생동물들은 정신병에 걸려 평생 정형행동만을 반복하는게 대부분이고, 국내에서 적절한 서식 환경을 제공해 줄 수 없어 외국으로 이전하려했던 통키의 사례 역시 동물원이 야생동물의 생태에 얼마나 부적합한 곳인지 입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10월 28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 북극곰 통키의 사연이 공개됐다. 통키를 보살폈던 사육사는 통키가 지내던 곳에서 오열해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5ab47def9d3501d2750703a8e308f7b3_1540713
△ 사진=SBS <TV 동물농장> 화면 캡쳐 

 

- 캣랩 편집팀 - 


COPYRIGHT 2018. cat lab ALL RIGHTS RESERVED
[캣랩 - www.cat-lab.co.kr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복사, 재배포, 2차 변경을 금합니다]



newer  | article |  older
이 글의 이웃글

topic의 인기글

댓글목록

0 commen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캣랩 정보

고양이 생활문화 연구소

cat lab

home
magazine
daily cat
cat Q&A
shop
site map

bank info

account 국민은행 086-21-0606-968
예금주 장영남

company info

주소 경기도 화성시 새강2길 27, 201호
대표 장영남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기, 아51478
제호 캣랩
발행인 및 편집인 장영남
등록일 2017-02-13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채륜
사업자등록번호 211-36-07053
통신판매신고업 신고번호 제 2016-화성동부-0513호

call center

070-7723-4599
jekyll13@naver.com
MON-FRI AM9 - PM6
SAT, SUN, HOLYDAY OFF

follow us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TOP
copyright © 2014- 2018. All Rights Reserved by cat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