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x
뉴스레터 구독하기
캣랩의 새로운 소식을 메일로 받습니다.
home > magazine > column

이 죽일 놈의 우울증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7년 11월 20일 / by 작성자catlab / 조회수454

본문

21일 새벽 1시, 네이버 블로그 댓글 알림이 뜹니다. ‘지진 나고 전쟁 나면 내 고양이 어떡하지?’란 제목의 글에 달린 것이었습니다.  

 

“이번 포항 지진으로 반려인들 대피소 출입을 제한해서 위험한 길거리로 내몰렸습니다. 같이 죽자가 아니라 같이 살 생각을 해야죠. 청와대 홈피에 재난 시 반려동물 대책 세워달라는 청원 글에 서명하세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46453?navigation=petitions잘 안되시는 분들은 url 을 복사해서 자신의 메시지나 카톡에 붙여 넣기 하신 후 청와대 홈피 깔고 로그인 후 메시지나 카톡 주소 클릭하면 바로 갈 수 있습니다.”

 

댓글을 읽고서 서울 서초구에 살던 작년, 주민센터 공무원으로부터 받았던 안내와 달라 약간 어리둥절했습니다. 담당 공무원은 인근의 대피소를 지명하며 “더 정확한 내용을 확인하려면 재난안전처에 문의해야 하는데 구청에서 내려온 문서 상엔 반려동물 동반 금지란 내용이 없었다”라고 말했죠.

 

댓글을 보고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행정안전부는 국민재난안전포털에 반려동물은 대피소에 들어갈 수 없다며 지인 등에 맡길 것을 권고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우리도 재난재해 시 반려동물 구호 가이드라인이 필요한 시점이구나 싶었습니다. 이와 함께 대책 마련을 하느라 부심하는 그 긴 시간 동안 뒤로 밀려 있을 반려동물들을 생각하니 가슴이 답답해져 왔습니다.  

 

그간 우리는 지진에서 안전한 나라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습니다. 그러니 반려동물 재해대책이 있을 리 만무하죠. 

 

일본도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을 겪으면서 반려동물 재해대책을 전면 재검토했습니다.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은 금방 다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반려동물을 집에 두고 왔으며,  설령 동반 피난을 했더라도 반려동물을 받아주는 대피소가 많지 않아 생이별해야 했답니다.

미국도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를 겪고 나서 이듬해에 반려동물 대피와 이동에 관한 법을 제정했다고 합니다. 

 

현재 재난 대피소는 먹고 씻기도 어려울 만큼 매우 열악하다고 합니다. 때문에 이번 청원에 반대하는 분들도 많고요. 

그래도 동물도 같이 살아야죠.   

 

- J씨의 일상 다반사 - 

 

 5dc2b2f8caaf9b76c8b0c39b8f52ec1a_1511164 

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2018. cat lab ALL RIGHTS RESERVED
[캣랩 - www.cat-lab.co.kr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복사, 재배포, 2차 변경을 금합니다]



newer  | article |  older
이 글의 이웃글

column의 인기글

댓글목록

0 commen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캣랩 정보

고양이 생활문화 연구소

cat lab

home
magazine
daily cat
cat Q&A
shop
site map

bank info

account 국민은행 086-21-0606-968
예금주 장영남

company info

주소 경기도 화성시 새강2길 27, 201호
대표 장영남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기, 아51478
제호 캣랩
발행인 및 편집인 장영남
등록일 2017-02-13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채륜
사업자등록번호 211-36-07053
통신판매신고업 신고번호 제 2016-화성동부-0513호

call center

070-7723-4599
jekyll13@naver.com
MON-FRI AM9 - PM6
SAT, SUN, HOLYDAY OFF

follow us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TOP
copyright © 2014- 2018. All Rights Reserved by cat lab.